“The western leaven has fallen”: The British lady traveller Isabella bird as a thinker on globalization in East Asia

Klaus DITTRICH

Research output: Contribution to journalArticle

Abstract

This paper sheds new light on the British lady traveller Isabella Bird’s (1831-1904) trips to East Asia. Bird visited Japan in 1878. Subsequently she came to Korea, China and far eastern Russia in the mid-1890s. It is argued that her publications provide a unique perspective on globalization in the late nineteenth century. Bird observed how the East Asian societies were subject to major transformations as a consequence of their integration into the system of global capitalism. Contrary to other contemporary authors, however, Bird pointed out that imperialism was not the driving force of change. Instead, she saw the East Asian societies themselves engaged in efforts of transformation through the active importation of foreign knowledge. Bird’s approach of understanding global change is then compared to the German historian Karl Lamprecht (1856-1915) who argued that the capacity to learn from abroad would be decisive throughout the twentieth century. The article then introduces the concept of cultural transfers which has been developed in a Franco-German context since the 1980s and which provides a methodological tool to empirically analyse transnational learning processes. Bird, Lamprecht and the historian who study cultural transfers have in common that their explanatory models focus on the agency of the receiving context.
본 연구는 영국인 여성여행가 이사벨라 버드 비숍 (Isabella Bird Bishop, 1831-1904) 의 동아시아 여행을 새롭게 조망했다. 비숍은 1878년 일본 을 방문한 데 이어 1890년대 중반 한국, 중국, 동부 러시아 지역을 차례 로 여행하였다. 비숍의 저작은 19세기 후반 세계화 (globalization) 에 대 한 독특한 관점을 제공해 준다. 그는 동아시아 사회가 세계 자본주의에 편 입된 결과, 어떻게 변화하게 되었는지를 관찰하였다. 다른 동시대의 저자 들과는 달리, 비숍은 제국주의가 변화의 추동력이 아님을 지적했다. 동아 시아 사회들 스스로 새로운 지식 (foreign knowledge) 을 적극적으로 수 용하려는 노력을 취했다고 파악했다. 세계의 변화를 이해하는 비숍의 접 근은 독일 역사학자 칼 람프레히트 (Karl Lamprecht, 1856-1915) 와 비 교할 수 있다. 람프레히트는 해외의 지식을 학습하는 능력이 20세기에 국 가의 흥망에 결정적인 것이 되리라 주장하였던 인물이었다.
본 연구는 1980년대 이래 프랑스와 독일에서 발전해 온 문화전파 (cultural transfers) 개념을 도입하였다. 문화전파는 초국가적 학습 과정 (transnational learning processes) 을 실증적으로 분석하기 위한 방법 론으로 유용한 틀을 제공해 준다. 비숍과 람프레히트 및 문화전파를 연 구하였던 역사학자들은 모두 그들의 설명 모델이 수용 맥락의 중개자 (agency) 에 초점을 맞춘다는 데 공통적인 특징을 발견할 수 있다. Copyright © 2013 Korean Society for Migration History.
Original languageEnglish
Pages (from-to)21-47
JournalHomo Migrans
Volume8
Publication statusPublished - Jun 2013

Fingerprint

Globalization
Thinkers
East Asia
Travellers
Cultural Transfer
Historian
Asia
Learning Process
1980s
Trip
1890s
Japan
Korea
China
Birds
Global Change
Global Capitalism
Russia
Imperialism

Citation

Dittrich, K. (2013). “The western leaven has fallen”: The British lady traveller Isabella bird as a thinker on globalization in East Asia. Homo Migrans, 8, 21-47.

Keywords

  • Isabella Bird Bishop
  • Travel writing
  • Karl Lamprecht
  • Globalization
  • Cultural transfers
  • Agency in global history
  • 이사벨라 버드 비숍
  • 여행기
  • 칼 람브레히트
  • 세계화
  • 문화전 이(transferts culturels)
  • 세계사 주체
  • Alt. title: “서양의 낙엽으로 물들였다”: 동아시아의 세계화에 관한 영국인 여성여 행가 이사벨라 버드의 생각을 중심으로